한국행 대만 크루즈관광객 늘어나.. 3,500명 태운 대만발 마제스틱 프린세스호 8일 올해 세 번째로 한국 상륙

정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19/06/11 [10:52]

한국행 대만 크루즈관광객 늘어나.. 3,500명 태운 대만발 마제스틱 프린세스호 8일 올해 세 번째로 한국 상륙

정기환 기자 | 입력 : 2019/06/11 [10:52]

▲ 사진=마제스틱 프린세스호 외관     ©프린세스크루즈 제공


[투어타임즈=정기환기자] 

- 4월까지 전년대비 76.2% 성장세 
- 관광공사, 전남, 부산 공동으로 대만 방한 크루즈시장 공략 
 
한국관광공사가 전남도, 부산광역시와 함께 유치한 대만 ‘마제스틱 프린세스호’가 지난 4월과 5월에 이어 올해 세 번째로 한국을 찾는다. 14만 톤 대형 럭셔리 크루즈선인 마제스틱 프린세스호는 대만관광객 3,500명을 태우고 8일 대만 지룽에서 출발, 6월11일 부산에 이어, 12일 여수에 입항할 예정이다. 
  
공사에서는 대만발 방한크루즈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10월 프린세스 크루즈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한 사전답사를 시작으로, 11월부터 방한크루즈 기획을 위해 지자체 와 공동으로 준비를 해왔다.  
 
이번 크루즈를 위해 공사에서는 크루즈 예능프로그램인 ‘탐나는 크루즈’로 크루즈와 인연을 맺은 가수 박재정의 콘서트 및 토크쇼를 비롯, 한복 입어보기와 한지공예 체험 및 한국여행 강연회 등 다채로운 한류 프로그램들을 준비했다. 또한 기항지인 전남과 부산의 관광매력 홍보 효과를 더욱 높이고자 대만 연합보, 빈과일보 등 주요 일간지 언론인 및 여행작가, 파워블로거 등 10명을 함께 초청했다. 
 
방한 대만 크루즈관광객 규모는 매년 7~8천 명 수준이었으나, 올해엔 지난 4월까지 전년 동기대비 76.2%가 늘어난 7,399명을 기록하고 있다. 공사 한화준 관광상품실장은 이와 관련, “지자체들과의 공동 마케팅을 통해 올해는 작년보다 4배 정도 늘어난 약 3만4천여 명이 방한할 것”이라 전망했다. 
 
  

<정기환 기자  jeong9200@sundog.kr>
정기환 팀장/기자 jeong9200@sundog.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