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스캐너, 2019 일본 골든위크 기간, 인기 여행지 1위 ‘서울’, 증감률은 ‘대구’가 가장 높아

- 한국행 택한 일본인 늘었다 .

정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19/04/12 [09:35]

스카이스캐너, 2019 일본 골든위크 기간, 인기 여행지 1위 ‘서울’, 증감률은 ‘대구’가 가장 높아

- 한국행 택한 일본인 늘었다 .

정기환 기자 | 입력 : 2019/04/12 [09:35]

▲ 사진=서울 남산    © 스카이스캐너 제공


[투어타임즈=정기환기자] 

- 2019 골든위크 기간 일본인들의 항공권 검색량 1위 서울, 2위 방콕, 3위 타이베이
- 전년 골든위크 기간 대비, 대구 항공권 검색량 592%로 가장 높은 증감률 보여
 
오는 27일부터 약 10일간 일본의 최장기 연휴인 골든위크가 시작된다. 전년보다 늘어난 연휴로 여행을 떠나는 일본인들이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전 세계 여행 검색엔진 스카이스캐너가 4월 27일(토)에서 5월 6일(일)까지 총 열흘간의 일본 골든위크 기간에 일본인들의 항공권 검색량을 분석한 결과, 서울이 가장 인기있는 여행지로 나타났다.

이어 2위 방콕, 3위 타이베이, 4위 호놀룰루, 5위 홍콩 순으로 조사됐다. 특히 서울을 포함해 부산(10위), 대구(27위), 제주(42위) 등의 한국 도시들도 골고루 상위권에 들었다. 서울은 2018년 골든위크 기간(4월 28일부터 5월 6일)에도 일본에서 가장 인기있는 여행지로 조사됐다. 일본 내 한국 도시들이 여행지로 각광받는 이유는 비행시간이 짧고 4말5초 특유의 온화한 날씨, 봄축제 등의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풍부해 여행을 하기 최적의 시기이기 때문이다.

▲ 사진=대구     © 스카이스캐너 제공


더불어 전년대비 항공권 검색량 증감률에서는 대구가 591%로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대구의 인기는 2020년 ‘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앞두고 대구시에서 스포츠와 관광을 결합한 테마 관광이나 기업 인센티브 관광 같은 다양한 상품을 개발해 해외 관광객 유치에 적극 나서고 있으며, 대경권 거점 공항으로 인근 경주, 포항 등으로 이동을 하기 용이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부산도 전년대비 239% 늘어 증감률에서 9위를 기록했다.
 
스카이스캐너 관계자는 “일본의 최장기 연휴인 골든위크를 맞아 일본에서 해외로 떠나는 항공권 검색량은 2배, 일본 국내로 떠나는 항공권 검색량은 3배 가량 증가하는 등 여행으로 연휴를 알차게 보내려는 여행자들이 크게 늘어났다”며 “이와 함께 서울과 더불어 부산, 대구, 제주 등 국내 도시들이 일본인이 선호하는 여행지로 나타난 점은 국내 관광산업에 플러스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기환 기자  jeong9200@sundog.kr>
정기환 팀장/기자 jeong9200@sundog.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