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스키 국가대표 전지훈련지로 롯데아라이리조트 선정

3월 중, 정동현 비롯한 알파인 스키 국가대표 선수단 전지훈련

박정길 | 기사입력 2019/01/08 [09:59]

대한민국 스키 국가대표 전지훈련지로 롯데아라이리조트 선정

3월 중, 정동현 비롯한 알파인 스키 국가대표 선수단 전지훈련

박정길 | 입력 : 2019/01/08 [09:59]

▲ 사진 = 롯데아라이리조트 외경   


롯데아라이리조트(일본 니카타현 묘코시 소재)는 오는 2월 대한스키협회와 공식 MOU를 체결하고, 3월 현지에서 대한민국 스키 국가대표 선수단 전지훈련을 지원하는 등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롯데아라이리조트는 전지훈련 기간 동안 대한민국 스키 국가대표 선수단에게 슬로프를 포함한 다양한 훈련시설과 숙박, 식음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2017년 12월 대대적인 리모델링을 거쳐 오픈한 롯데아라이리조트는 최고의 시설을 갖춘 복합스키리조트로, 리조트가 위치한 일본 북동부의 니가타현은 1968년 일본인 최초로 노벨문학상을 받은 가와바타 야스나리의 소설 설국(雪國)의 배경지답게 산이 높고 눈이 많아 일본 스키의 발원지로도 널리 알려진 곳이다.
 
특히, 리조트가 위치한 오케나시산은 아시아에서도 손꼽히는 적설량과 가벼우면서도 뭉치지 않는 ‘파우더 스노우’로 최상의 설질을 자랑한다. 날씨가 맑은 날에는 바다까지 조망할 수 있어 다른 스키장에서는 누릴 수 없는 특별한 경험을 선사하는 것으로 스키어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답사를 다녀온 대한스키협회 관계자는 “자연설을 바탕으로 한 슬로프의 설질이 훌륭하고 슬로프 훈련 외에도 실내에서 체력훈련과 더불어 클라이밍 훈련 등 이색적인 훈련도 할 수 있는 장점을 갖고 있다”며, “스키 국가대표 선수들이 시즌 막바지에 화려한 경관을 갖춘 롯데아라이리조트에서 충분한 휴식과 다양한 훈련을 통해 경기력을 끌어올리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3월에는 알파인 스키 국가대표 간판 정동현(31, 하이원) 선수를 비롯, 알파인 스키 대표 선수단이 첫 훈련을 진행하며, 일본, 러시아 등지에서 FEC(극동컵) 대회에 참가하는 전지훈련 중 롯데아라이리조트를 거점으로 활용해 컨디셔닝 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다.
 
롯데호텔 김정환 대표이사는 "국가대표 선수들의 전지훈련지로 선정된 만큼 한국의 많은 스키 애호가들도 롯데아라이리조트의 최상급 천연설을 즐겨보셨으면 한다”며, “향후에도 대한민국 스키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롯데아라이리조트는 활주 가능 면적 1,570만㎡, 최장 활주거리 5.2km, 활주 고도차 951m로 초급자, 중급자, 상급자용으로 적절하게 분배된 14개 스키 코스를 갖추고 있다. 어린이들이 좋아할 만한 눈썰매장부터 해발 1,280m부터 시작하는 상급자 코스까지 다양한 시설이 준비되어 있으며, 12월에서 익년도 5월까지의 긴 스키 시즌 역시 매력적이다.
 
그린 시즌에도 총 면적 3만 3천 제곱미터(1만평), 총 엘레멘트 수 102개로 일본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트리 어드벤처, 해발 1,000m에서 출발하는 아시아 최장 길이(1,501m)의 짚투어, 일본 최대 규모의 볼더링(인공 암벽 등반) 등 다양한 액티비티를 즐길 수 있다. 이와 더불어 지하 1,750m에서 우러나오는 환상적인 노천 온천도 준비되어 있어 1년 중 어느 때 방문해도 만족할 수 있는 프리미엄 마운틴 리조트로 새로운 가치를 창조해 나가고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