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기사] 연말 앞둔 유통업계 이색 ‘굿즈’로 소비자 잡자.

- 실용적이거나 차별화된 사은품으로 충성고객 겨냥해

정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18/11/07 [11:03]

[기획기사] 연말 앞둔 유통업계 이색 ‘굿즈’로 소비자 잡자.

- 실용적이거나 차별화된 사은품으로 충성고객 겨냥해

정기환 기자 | 입력 : 2018/11/07 [11:03]

▲ 사진=굿즈 마케팅 이미지     © 공차코리아 제공

 

● 유통업계, 연말 맞아 충성고객 겨냥한 사은품 증정 프로모션 잇따라
● 단순 미끼상품 아닌 브랜드 가치 담은 기획상품으로 브랜드 충성도 높여
● 브랜드 정체성 담은 차별화된 제품이나 이종업계 협업 상품으로 눈길

 

연말을 맞아 유통업계는 차별화된 ‘굿즈’ 제작으로 프로모션 경쟁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음료를 일정 수량 구매하면 덤으로 증정되는 굿즈는 단순 사은품의 개념에서 벗어나 브랜드 고유의 행사로 자리잡을 만큼 그 퀄리티 또한 높아지고 있다.

 

이에 유통업계는 실용적이거나 차별화된 사은품 제작으로 구매를 유도할 뿐 아니라 고객의 브랜드 충성도를 높이기 위해 차별화에 중점을 둔 상품으로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매년 연말이면 사은품 경쟁이 치열해짐에 따라 소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기 위해 사은품으로 제공되는 제품의 퀄리티 또한 높아지고 있다”며 “이에 따라 사은품도 단순히 미끼 상품이 아닌 고객에게 차별화된 요소를 제공하기 위해 브랜드 가치를 담은 기획 상품화 돼 충성고객 확보에 일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첫째 소비자 니즈 겨냥한 취향저격 굿즈 인기.


최근 소장가치는 물론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담은 상품을 찾는 소비자들이 증가하면서 이를 겨냥한 굿즈 마케팅도 지속되고 있다. 올해는 겨울철 소비자들의 니즈를 겨냥해 실용성과 브랜드 정체성 두 가지를 담아낸 사은품이 등장해 인기를 끌고 있다.

 

공차는 티 음료 전문 브랜드라는 브랜드 차별점을 공차 고유의 브랜드 패턴 디자인으로 반영해 주요 고객인 2030 여성을 겨냥했다. 공차는 자연을 머금은 찻잎과 함께하는 사람들의 긍정적인 브랜드 이미지를 재해석해 단순화된 패턴으로 디자인에 반영했다. 여기에 브랜드 고유의 색상인 정성껏 우려낸 차를 연상케 하는 티 레드와 편안하고 따뜻함을 주는 리프 그린 컬러를 채택해 2종으로 구성했다.

 

공차의 브랜드 정체성을 담은 쿠션담요는 겨울철 방한을 위한 쿠션 또는 담요로 활용 가능해 실용성이 돋보인다. 쿠션 안에 든 담요는 공차의 베스트 토핑으로 사랑 받는 밀크폼처럼 부드럽고 따뜻한 촉감이 특징이다. 보들보들 한 소재의 담요는 추위에 대비해 무릎, 어깨 담요로 사용 가능하다. 일상에서 허리 쿠션, 낮잠 베개 등으로 쓸 수 있는 쿠션은 100% 면소재로 제작돼 피부에 닿아도 안심이다.

 

공차의 쿠션담요는 오는 12월 14일까지 치즈폼 가을 신메뉴 음료 3잔을 포함해 총 7잔의 음료를 구매하고 공차 멤버십 APP에서 스탬프를 적립한 고객에게 증정된다. 쿠션담요는 티 레드와 리프 그린 컬러 2종 중 1가지가 랜덤으로 증정되며 1만 9천원에 별도 구매가 가능하다.

 

공차코리아 마케팅본부장 김지영 이사는 “연말 프로모션 사은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기대가 크고 통상적인 이벤트로 자리 잡은 만큼 앞으로도 업계의 굿즈 경쟁은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며 “매년 연맛 굿즈로 대표되는 다이어리나 문구 류 대신 공차는 겨울철 소비자들의 니즈를 겨냥해 실용적이면서도 공차만의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담은 쿠션담요를 준비해 차별화를 꾀했다”고 전했다.


카페 드롭탑은 브랜드 모델인 아이돌 그룹 위너 파일홀더 한정판 세트 증정 프로모션을 진행한다.해당 프로모션은 드롭탑 매장에서 병음료를 제외한 판매하는 모든 제조음료 1잔 구매 시 위너 파일홀더 한정판 1세트를 5,500원에 증정하는 행사다.

 

위너 파일홀더 한정판 세트는 모든 파일홀더에 위너의 싸인이 인쇄되어 소장가치를 높인 것이 특징이다. 파일홀더는 위너의 개인컷 및 단체컷 화보 사진을 담았으며 총 5종으로 구성됐다.


둘째 매년 똑 같은 다이어리? 유명 브랜드와 콜라보로 차별화.


올해도 역시 커피 프랜차이즈 주요 업체들은 작년과는 또 다른 디자인의 다이어리를 사은품으로 준비해 연말 다이어리 전쟁에 불을 지폈다.

 

먼저 다이어리의 절대 강자로 불리는 스타벅스 코리아는 이탈리아 브랜드인 ‘10꼬르소 꼬모’와 ‘몰스킨’ 두 회사와 협업해 총 5가지 디자인의 ‘2019 스타벅스 플래너’를 선보였다. 세계 최초의 편집숍 브랜드의 트렌디한 디자인과 세계적 노트 브랜드의 제품력을 더해 소비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2019년 스타벅스 플래너는 오는 12월 31일까지 크리스마스 시즌 음료 또는 리저브 음료 3잔을 포함해 총 17잔의 음료를 구매해야한다. 플래너는 레드와 네이비, 옐로우, 화이트, 민트 총 5개 색상으로 구성됐으며 비 오는 날을 비롯해 월요일이나 오후 3시 이후 등 특정 상황에 맞춰 음료를 주문하면 같은 음료 한 잔을 증정하는 보고(BOGO) 쿠폰 3종을 포함하고 있다.

 

편의점 GS25는 체리 맨투맨 티셔츠로 유명한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 ‘키르시(KIRSH)’와 협업해 눈길을 끈다. 편의점 주 이용객인 2030 연령대의 소비자를 겨냥한 이번 사은품은 ‘키르시 다이어리 CAFE25’와 ‘키르시 다이어리 체리’ 2종으로 구성됐다.

 

편의점 GS25가 선보인 키르시 다이어리는 즉석 원두커피 카페25를 구매하고 스탬프 10개를 모은 고객 9천명에게 선착순으로 증정한다. 카페25 모든 메뉴에 대해 상품 1개당 1개의 스탬프가 생성되며, 증정품을 받기 위해 한번에 음료를 구매하지 않도록 1일 최대 스탬프 수를 5개로 한정했다.

 

 

한편, 공차(Gongcha)는 [貢 바칠 공, 茶 차] 중국 황실에서만 맛 볼 수 있었던 프리미엄 퀄리티의 차(茶)를 바친다는 의미를 지닌다. 2006년 대만 카오슝에서 처음 시작된 공차는 엄선된 최고 품종의 찻잎으로 만든 오리지널 티(TEA)를 중심으로 다양한 시도와 조합을 통해 새로운 차(茶)문화를 선도하고 있다. 차(茶)를 좋아하는 대만 사람들이게 오리지날 티(TEA) 외에도 밀크티(Milk Tea)로 여행자들을 통해 사랑을 받아오다, 이제는 16개의 나라에서 1,400여개의 매장들이 운영되는 글로벌 No.1 티(Tea) 전문 브랜드로 사랑받고 있다.


공차코리아는 2011년 11월 한국 법인을 설립하여 2012년 1호점 홍대점을 오픈하며 공차를 알렸다. 커피 전문점으로 포화 상태인 국내 카페 시장에서 차별화된 컨셉과 메뉴 전략으로 새로운 돌풍을 일으키며 입지를 넓혀왔다. 직접 우려낸 잎 차를 베이스로 우유, 토핑 등을 더해 새롭고 다양한 차 음료를 선보이며 기존의 정적이고 어려운 차 이미지를 탈피하고 누구나 건강하고 맛있게 즐길 수 있는 차 음료 문화를 선도하고 있다. 2016년 차(茶)에 대한 철학을 담은 브랜드 슬로건 ‘공들여 맛있는 차 공차’를 발표하였으며, 제주도를 포함해 전국에 430여개 매장을 운영하며 매일 고르고 우리고 더하며 공들여 맛있는 공차로 소비자와 만나고 있다.

 

 

정기환 팀장/기자 jeong9200@sundog.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