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무더위, 이비스 명동의 세계 보양식으로 이겨내자

- 이비스 앰배서더 서울 명동

정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19/05/24 [10:31]

올 여름 무더위, 이비스 명동의 세계 보양식으로 이겨내자

- 이비스 앰배서더 서울 명동

정기환 기자 | 입력 : 2019/05/24 [10:31]

▲ 사진=올 여름 무더위, 이비스 명동의 세계 보양식으로 이겨내자     © 이비스앰배서더서울명동 제공


[투어타임즈=정기환기자] 5월 말, 전국적으로 폭염주의보가 발효되는 등 올 여름 더위가 심상치 않다. 이비스 앰배서더 서울 명동은 6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건강과 맛,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세계 각국의 보양 메뉴를 선보인다. 여름철을 대비하여 건강한 보양식으로 입맛을 돋우고 원기 회복에 도움을 받아보자.
 
19층에 위치한 라 따블(La Table) 레스토랑은 매일 런치·디너 뷔페에 각국의 보양 메뉴를 한가지씩 추가하여 선보인다. 우리나라 보양식으로는 신선한 닭고기와 해산물을 곁들인 ‘해신탕’과 ‘도가니탕’, ‘추어탕’ 등을 선보일 예정이며, 이웃나라 중국의 보양식으로 해삼과 돼지고기를 함께 요리한 ‘해삼주스’와 인도의 ‘탄두리 치킨’, 태국의 ‘똠얌꿍’ 등 우리에게도 낯익은 요리들을 차려낸다.

뿐만 아니라, 스페인식 야채 수프인 ‘가스파초(gazpacho)’, 쌀요리인 ‘파에야(paella)’, 프랑스식 소고기 스튜인 ‘포토푀(pot-au-feu)’ 등 조금 생소하지만 각 나라에서 예부터 전해 내려온 다양한 보양 음식을 내놓을 예정이다. 여기에 이비스 특제소스로 구운 토시살 스테이크와 원기회복에 으뜸인 전복과 새우 등 신선한 해산물 요리를 차려내니 완벽한 여름철 보양식단이 될 것이다.
 
올 여름, 환상적인 도심 뷰가 펼쳐진 이비스 명동에서 맛도 좋고 몸에도 좋은 보양 음식으로 기력 보충해보자. 라 따블 레스토랑은 연중무휴로 운영되며, 가격은 런치 3만 8천원, 디너 5만 5천원이다. (부가세 포함) 




<정기환 기자  jeogn9200@sundog.kr>
 
정기환 팀장/기자 jeong9200@sundog.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