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테크노밸리 조성을 위한 운영지원 특별위원회, 양주,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조성사업 현장점검

김민 기자 | 기사입력 2019/04/24 [14:55]

경기도 테크노밸리 조성을 위한 운영지원 특별위원회, 양주,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조성사업 현장점검

김민 기자 | 입력 : 2019/04/24 [14:55]
    경기도 테크노밸리 조성을 위한 운영지원 특별위원회, 양주,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조성사업 현장점검

[투어타임즈] 경기도 테크노밸리 조성을 위한 운영지원 특별위원회는 지난 23일 양주와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조성사업 현장을 방문해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관계기관의 의견을 청취했다.

양주 테크노밸리는 2024년까지 양주시 남방동, 마전동 일원에 30만㎡ 규모의 첨단산업 및 연구단지 조성을 위해 1,382억여원 규모의 사업비를 투입하며,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는 2025년까지 구리시 사노동, 남양주시 퇴계원 일원에 29만㎡ 규모로 첨단산업 및 연구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2,156억여원 규모의 사업비를 투입할 예정이다.

이날 양주 테크노밸리 조성현장에서 이창균 의원은 “테크노밸리 내 주차시설 확보와 광사천을 활용한 친수공간 활용방안 마련”을 당부했으며, 박태희 부위원장은 “양주시의 부족한 자족기능을 회복하고 침체된 도시기능 활성화 뿐만 아니라 경원축·경기북부권 주민들도 테크노밸리 성공을 통해 일자리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경기도청 및 경기도시공사가 적극적으로 임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어진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조성현장에서 안광률 의원과 최만식 의원은 “성공적인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을 위해 지식산업센터 비율 확대와 경기도·경기도시공사 등 유관기관간 긴밀한 협조”를 당부했으며, 임창열 의원은 “세제혜택을 통한 첨단산업 유치방안을 마련하고 행정안전부 중앙투자심사를 철저히 준비해 달라”고 주문했다.

김영준 위원장은 “양주,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이 경기 동·북부권의 일자리 창출과 균형발전을 위한 중요 시설로서 당초 목표대로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특위 차원에서 지속적으로 점검할 것이며, 테크노밸리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유치 업종에 대한 연구용역 추진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