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먹거리 체계 발전방향 모색을 위한 정책 토론회” 성료

김경호 경기도의원 좌장 맡아 농산물 안정적인 공급 및 안전한 먹거리 공급 방안 마련

김민 기자 | 기사입력 2019/04/24 [14:53]

“가평군 먹거리 체계 발전방향 모색을 위한 정책 토론회” 성료

김경호 경기도의원 좌장 맡아 농산물 안정적인 공급 및 안전한 먹거리 공급 방안 마련

김민 기자 | 입력 : 2019/04/24 [14:53]
    가평군 먹거리 체계 발전방향 모색을 위한 정책 토론회 개최 모습

[투어타임즈] 경기도와 경기도의회는 지난 23일 가평뮤직빌리지에서 “가평군 먹거리 체계 발전방향 모색을 위한 정책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정책토론회는 도와 도의회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2019년 경기도 춘계 정책토론 대축제'의 일환으로 진행됐으며, 농산물의 안정적 유통 확보와 안전한 먹거리를 위한 공공급식 센터 설치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도의원, 군의원, 농민, 농산물 유통관련 단체, 정책 담당자 등이 참석해 성황을 이룬 이번 정책 토론회에는 김성기 가평군수, 송기욱 가평군의회 의장, 이순재 가평농업인단체 협의회장 등이 함께 해 정책토론회를 빛내 줬다.

토론회 좌장을 맡은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김경호 위원은 “단순히 배고픔을 해결하는 문제에서 벗어나 먹거리에서 기인한 건강불평등 및 양극화 해소를 비롯해 누구에게나 먹거리의 질적인 보장을 추구해야 한다”며 “ 먹거리 안정성 향상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서 먹거리에도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경기도와 경기도의회가 정책토론 의제를 선정한 배경을 설명했다.

경기연구원 이수행 선임연구위원은 주제발표를 통해 가평군 먹거리 관련 현황 내용을 정리하고, 먹거리 전략 추진방향을 제시했다.

가평군의 경우 먹거리 자급률은 100%를 상회하며, 공급급식 시장규모는 연간 164억원 달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농가의 공공급식 계약재배에 대한 참여 의향은 높지만 품목 및 생산량 조절과 낮은 납품 단가에 대한 우려가 높았다.

이수행 연구위원은 가평군의 먹거리 현황을 기반으로 적절한 수준의 질이 보장된 모든 군민의 먹거리 기본권 보장, 주민에 대한 안전한 먹거리 공급 및 소비 확대, 새로운 가치 창출을 위한 소농 육성, 지역 중심의 생산 – 소비 확대, 먹거리를 매개로 한 지역공동체 확대 등 가평군의 먹거리 추진 전략을 제시했다.

또한 경기도 먹거리통합지원센터와 시군 먹거리지원센터를 강력한 연계 및 협력 관계로 묶는 경기도 먹거리 거버넌스 구축을 제안하기도 했다.

이날 본격적인 토론에는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정병윤 학교급식본부장, 가평군의회 강민숙 의원, 가평군청 정정순 농업정책과장, 가평군 마을공동체 통합지원센터 신동진 사무국장 등이 참여해 열띤 논의를 이어나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