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국내 영구채 1,500억원 발행

- 상반기 유동성 확보 및 신규 자본확충으로 ‘19년 회계변경에 대응

정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19/03/15 [09:50]

아시아나항공 국내 영구채 1,500억원 발행

- 상반기 유동성 확보 및 신규 자본확충으로 ‘19년 회계변경에 대응

정기환 기자 | 입력 : 2019/03/15 [09:50]

▲ 아시아나항공 A330 항공기     ©아시아나항공 제공


[투어타임즈=정기환기자] 

▶ 영구채 발행으로 ‘18년말 별도 부채비율 대비 104.1%p개선  
▶ ‘19년 수익성 중심의 영업전략과 비용효율화를 통한 수익역량 확대로 등급상향 계획 
 
아시아나항공(사장 한창수)은 상반기 유동성 확보와 자본 확충을 위한 1,500억원 규모의 영구채 발행을 결정했다. 발행금액 850억원은 이달 3월 15일(금) 납입이 확정되었고 나머지 650억원은 3월말까지 추가모집을 통하여 발행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이번 영구채발행으로 2018년말 별도기준 대비 부채비율이 104.1%개선되어 2019년 운용리스 회계변경에 따른 부채비율 상승에 대응하고 조달한 자금 일부를 활용해 단기차입금을 상환해 차입구조의 개선도 함께 진행할 계획”라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018년 한 해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자발적으로 강도 높은 자구계획을 수립하고 CJ대한통운 보유지분, 금호사옥 등 비 핵심 자산을 매각해 유동성을 확보하여 단기 차입금 비중을 대폭 축소함과 동시에 2017년 말 대비 9,000억원 수준의 차입금을 감축하여 시장의 유동성 우려를 완전히 해소한 결과 아시아나항공의 재무적인 펀더멘탈 개선이 확실해 지면서 올해 초 국내투자기관들이 아시아나항공의 영구채 인수에 적극적인 관심을 보였다.
 
또한, 지난 2018년 10월부터 유가 하락세가 이어지면서 향후 비용부담이 크게 완화되고 항공수요 또한 미주 및 유럽노선 장거리 노선 호조, 중국노선 회복세 등으로 장기 성장추세를 이어가고 있어 올해 아시아나항공의 수익성 확대를 긍정적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올해 수익성중심의 영업전략, 부대수입 증대, 지속적인 비용 효율화, 시장신뢰회복, 정시성 향상, 프리미엄 서비스 확대, 데이터중심 의사결정 활성화 등 수익성 제고를 위해 각 본부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신기재A350-900,  A321-NEO 도입으로 기재 경쟁력을 확대하고 몽골노선 신규 취항 등을 통해 영업력을 대폭 강화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자본확충과 함께 수익성 개선을 통한 영업활동 현금흐름을 보다 확대하여 회사의 신용등급도 BBB- 에서 BBB 이상으로의 등급 상향을 지속 추진 할 예정이다.


<정기환 기자  jeong9200@sundog.kr>
정기환 팀장/기자 jeong9200@sundog.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