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래드 호텔 운영하는 대림그룹의 계열사 오라관광㈜, 글래드 호텔앤리조트㈜로 사명 변경하며 ‘GLAD’ 호텔 브랜드로의 변화 추진

정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19/02/11 [14:16]

글래드 호텔 운영하는 대림그룹의 계열사 오라관광㈜, 글래드 호텔앤리조트㈜로 사명 변경하며 ‘GLAD’ 호텔 브랜드로의 변화 추진

정기환 기자 | 입력 : 2019/02/11 [14:16]

▲ 사진=글래드 호텔앤리조트 사명 변경     © 글래드호텔앤리조트 제공


대림그룹의 계열사인 오라관광㈜이 이사회와 주주총회 승인을 받아 글래드 호텔앤리조트㈜로 사명을 변경했다.
 

오라관광㈜은 1977년에 설립되어 1979년 오라컨트리클럽 개장, 1981년 제주 그랜드 호텔을 순차적으로 개관 후1986년 대림 계열로 편입되었으며, 40여 년의 시간 동안 업계 최고의 수익성과 재무 건전성을 바탕으로 제주를 상징하는 대표 호텔과 골프장을 운영해왔다. 특히, 대림그룹은 전 그룹에서 다양한 디벨로퍼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호텔사업을 신성장 동력으로 육성한다는 전략으로 2014년 자체 개발 호텔 브랜드 ‘GLAD’를 오픈하고 4년동안 서울 지역에 4개의 글래드 호텔 오픈, 제주 그랜드 호텔의 대대적인 레노베이션을 통해 메종 글래드 제주로 새롭게 리뉴얼 오픈을 진행했다.
 

글래드 호텔앤리조트㈜ 마케팅 관계자는 “사명 변경은 론칭 4년 만에 ‘GLAD’가 가성비 좋은 실용적인 모던 브랜드로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하였고 팬덤을 만드는 등 브랜드 호감도 상승, 높아지는 고객들의 관심과 기대에 부응하고자 사명과 브랜드명을 통일하여 국내 시장 확대는 물론 글로벌 시장 겨냥을 위한 포석으로 삼는 동시에 또다른 혁신을 위한 의지를 표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로써 글래드 호텔앤리조트㈜는 글래드 여의도, 글래드 마포, 글래드 강남 코엑스센터, 메종글래드 제주 등 5개의 글래드 호텔과 천혜의 자연이 그림처럼 펼쳐지는 36홀 코스를 갖춘 40여 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제주도의 대표 골프장 오라컨트리클럽, 강원도 정선의 메이힐스 리조트, 산방산과 오설록을 한 눈에 담을 수 있는 제주항공우주호텔, 홀리데이 인 익스프레스 서울 을지로 운영 등 총 9개의 호텔과 리조트의 시설과 서비스를 업그레이드시키며 글래드 호텔앤리조트㈜ 브랜드를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최고의 가성비로 고객이 머무는 모든 시간과 공간이 기쁘고 만족스러운 호텔’ 이라는 뜻을 담은 Every GLAD moment!’를 슬로건으로 내세워 글래드 호텔과 리조트를 찾는 모든 고객에게 차원이 다른 서비스는 물론, 라이프스타일 큐레이터로서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핵심 가치인 ‘실용성과 친근함’을 바탕으로 디자인, 숙면, 힐링 등 타호텔과 차별화되는 호텔의 가치와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하여 만족도를 높일 예정이며, 이와 함께, 문화, 디자인, F&B, 뷰티 등 다양한 브랜드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트렌드를 주도하고 공간의 지속적인 변화를 추구하면서 늘 새롭고 활기 넘치는 공간을 고객에게 선사할 예정이다.
 

글래드 호텔앤리조트㈜는 사명 변경 기념 및 고객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아 합리적인 가격으로 호캉스를 즐길 수 있는 <슈퍼 찬스>패키지를 2019년 2월 13일부터 28일까지 선보이며, 고객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 예정이다

 

▲ 사진=글래드 여의도 - 전경     © 글래드호텔앤리조트 제공


* 대림의 호텔 브랜드 ‘글래드’ (GLAD by DAELIM)


‘글래드’는 글래드 여의도, 글래드 라이브 강남, 글래드 강남 코엑스센터, 메종글래드 제주 등 전국에 1,800여 객실을 갖춘 대림의 글로벌 디자인 호텔 브랜드다. 독창적이면서 효율적인 공간, 집에 머무르는 듯한 아늑한 객실 등 ‘실용성과 친근함’을 핵심 가치로 고객을 만나고 있다. 글래드 여의도는 서울 최초의 Design Hotels™ 멤버로 선정되어 미적, 건축적 가치를 인정받았다.

 

정기환 팀장/기자 jeong9200@sundog.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