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살인사건, 이루 말할 수 없는 잔혹함 "피해자 얼굴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처참해" 누리꾼 공분

온라인뉴스팀 | 기사입력 2018/11/02 [23:55]

거제 살인사건, 이루 말할 수 없는 잔혹함 "피해자 얼굴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처참해" 누리꾼 공분

온라인뉴스팀 | 입력 : 2018/11/02 [23:55]

▲ 사진 = MBC     © 운영자


폐지를 줍던 여성을 아무런 이유없이 때려 숨지게 한 '거제 살인사건'이 누리꾼들의 공분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달 4일 경남 거제에서 발생한 거제 살인사건은 피의자인 20대 남성 A 씨가 피해자인 50대 여성 B 씨의 머리, 얼굴 등을 주먹과 무릎, 발을 이용해 무차별적으로 폭행해 사망케 한 사건이다.

 

검사가 확인하고 A 씨가 인정한 폭행 횟수만 72회에 달해 충격을 자아내고 있는 가운데, A 씨는 심신 미약 상태를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며 논란은 더욱 커지고 있다.

 

A 씨가 중형을 받을 가능성은 얼마나 될까.

 

2일 류혁 창원지검 통영지청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살인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고 말해 주목을 모았다.

 

류 지청장은 "피해 여성은 얼굴을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처참하게 맞았다. 현장에서 숨기지 않았고 도구를 사용하지 않았지만 이런 정도 폭행이면 충분히 살인죄 적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한편 거제 살인사건 피의자에 중형을 선고해달라는 국민청원도 올라와 귀추가 주목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