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겨울도 보온성 높인 '롱패딩' 인기 높다

남정완 | 기사입력 2018/10/11 [16:21]

올 겨울도 보온성 높인 '롱패딩' 인기 높다

남정완 | 입력 : 2018/10/11 [16:21]

우리나라는 점차 봄·가을이 짧아지고 여름과 겨울이 길어지는 기후로 바뀌고 있다. 불과 한달전까지만 해도 무더위가 한창이었는데 어느새 찬 바람이 옷깃을 스며들고 있다. 매년 더욱 추워지는 겨울 날씨 탓에 패션업계도 달라지고 있다. 지난해 겨울은 롱 패딩의 물결이었다. 

 

롱패딩은 일반인들보다는 운동선수들이 주로 착용하던 겨울 유니폼에 가까웠다. 롱패딩 유행 전까지는 겨울 패딩은 대개 오리털, 거위털 등 충전재의 종류와 함량에 따라 구분했다.

 

하지만 겨울이 점차 길어지고 기온이 더 떨어지면서 외부 활동이 잦은 사람들은 가볍고 따뜻한 패딩을 찾기 시작했다. 올해 패션업계는 롱패딩 열풍 속에서 보온성을 더욱 높이고 옷을 착용했을 때의 핏감과 개성을 살리는 방향을 모색하고 있다.

 

▲ 네파 프리미엄 벤치다운 프리미아_미스트     © 네파

 

네파 프리미엄 벤치다운 프리미아는 컬러∙기능성∙스타일 모두 살렸다. 새롭게 적용된 에어볼륨 시스템(Air Volume System)은 안감 속 열과 공기를 지켜줘 다운을 더 따뜻하게 유지해 주고 풍성한 볼륨을 제공해 안에서부터 스타일리시한 핏을 완성해준다. 착용 빈도가 높아질수록 볼륨이 사라지는 패딩의 단점을 보완할 수 있는 기능이다. 

 

‘어반 컬러(Urban Color)’를 적용해 전형적인 화이트와 블랙 색상을 대체하는 미스트, 네이비 등 새로운 컬러를 선보인다. 네파는 실제 소비자 설문 조사를 통해 여성들이 가장 좋아하는 컬러를 선정했다. 

 

네파 마케팅본부 정동혁 전무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다운재킷 중에서 방한 효과가 우수한 롱패딩이 지속적인 인기몰이를 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며 “올해는 특히 극한 한파가 예상되는 만큼 아웃도어 업계에서는 보온성을 극대화 시키기 위해 진화된 기술력 개발 및 소재 업그레이드 등을 통해 더욱더 따뜻해진 고기능성 롱패딩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남정완 기자 (njw@sundog.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