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환경부, 10월 26일 ‘새로운 보라카이’ 재개장 알려

보라카이 내 리조트 자체 하수처리시설 설치 완료

정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18/08/02 [14:24]

필리핀 환경부, 10월 26일 ‘새로운 보라카이’ 재개장 알려

보라카이 내 리조트 자체 하수처리시설 설치 완료

정기환 기자 | 입력 : 2018/08/02 [14:24]

▲ 사진=필리핀‘새로운 보라카이’재개장 예정     © 필리핀관광부 한국사무소 제공

 

필리핀 환경부 장관 로이 시마투는 "10월 26일 보라카이를 재개장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만 6개월 만에 공개되는 보라카이는 이전보다 훨씬 더 친환경적이고 쾌적한 모습으로 관광객들을 맞이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보라카이 폐쇄를 결정하고 난 뒤, 필리핀 당국은 복구 프로젝트를 위해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했다. TF팀은 총 13억 6천 여 페소(한화 275억 6천만 여원)의 비용을 투자해 각 리조트마다 자체 하수처리시설을 설치하고, 섬 내의 습지가 남아있는 6개 지역의 불법 거주자들을 이주시키는 등 보라카이의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보라카이 재개장 이후에도 TF팀은 환경법을 준수 하지 않은 시설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제재를 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TF팀의 환경법에 따른 제재와 더불어 필리핀 관광부 역시 지속 가능한 보라카이를 위한 방법을 마련하고 있다.

 

베르나데트 로물로 푸야트 필리핀 관광부 장관은 “자연을 보존하는 동시에 주민들의 생계를 유지할 수 있는 균형 있는 방법을 찾을 것”이라며, “보라카이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세계 최고 수준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법을 준수하는 시설만을 허가할 예정이며 관광부의 기준을 준수하지 않는 시설은 개방하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2017년 한해 약 160만 여명의 한국 관광객이 필리핀을 방문했으며, 그 중 보라카이에는 356,644명이 방문했다. 필리핀 관광부는 한국인의 선호 관광지인 보라카이의 재개장과 더불어 올해 연말까지 더 많은 한국 관광객이 필리핀을 방문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기환 팀장/기자 jeong9200@sundog.kr
 
해외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