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9회 고령 전국우륵가야금경연대회 성황리 종료

대통령상에 김민지씨

김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8/10 [10:39]

제29회 고령 전국우륵가야금경연대회 성황리 종료

대통령상에 김민지씨

김민 기자 | 입력 : 2020/08/10 [10:39]

제29회 고령 전국우륵가야금경연대회 성황리 종료


[투어타임즈=김민 기자] 가야금의 발상지이며 악성 우륵의 고장인 대가야 도읍지 고령군에서 제29회 고령 전국우륵가야금경연대회가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

고령군과 고령문화원이 공동주관한 이번 대회는 당초 3월말에 개최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의 영향으로 8월 7일부터 8월 9일까지 3일간 경연으로 변경·개최됐다.

코로나19라는 악조건 속에서도 가야금을 접하는 학생 및 전공자들에게 경험의 기회를 부여하고자 신중을 기해 대회를 개최했으며 총 201팀 226명이 참가해 열띤 경쟁을 펼쳤다.

다만, 코로나19의 확산 우려가 여전해 고령군에서는 참가자 등 전원 체온측정 및 경연 중에도 마스크를 착용토록 했으며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철저한 소독과 방역에 힘쓰는 등 안전한 대회를 치르고자 노력했다.

한편 대통령상인 우륵대상에는 김민지씨가 영예를 안았다.

김민지 우륵대상 수상자는 가야금의 고장인 고령에서 큰 상을 받게 되어 기쁘며 대회를 위해 애쓴 관계자와 심사위원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최문진 심사위원장은 올해 참가자들은 감염병 확산의 우려 속에서도 뛰어난 기량을 선보여 대회의 질을 향상시켰다고 평가했다.

곽용환 고령군수는 전국우륵가야금경연대회 참가자 모두가 가야금의 본고장 고령을 알리는 홍보도우미가 되어줄 것을 당부했고 앞으로도 더 나은 가야금경연대회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