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 성불산산림휴양단지 숙박료 인하해

- 오는 7~9월 3개월간 한시적 인하 운영.지역경제 회복 기대

우향미 | 기사입력 2020/06/29 [07:56]

괴산 성불산산림휴양단지 숙박료 인하해

- 오는 7~9월 3개월간 한시적 인하 운영.지역경제 회복 기대

우향미 | 입력 : 2020/06/29 [07:56]

사진= 괴산 성불산산림휴양단지 숙박료 인하


[투어타임즈=우향미 기자] 충북 괴산군이 지역 대표 휴양림인 성불산산림휴양단지 숙박료를 한시적으로 인하해 운영한다.

​29일 군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여가 및 산림복지서비스 기회 확대를 위해 오는 7월부터 9월까지 3개월간 성불산산림휴양단지 내 숙박시설 사용료를 기존 10%에서 30%까지 내리기로 했다.

사용료 전액을 내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감면액을 괴산사랑상품권으로 바꿔 지급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성불산산림휴양단지는 숲속의집 한옥체험관 산림문화휴양관 등 다양한 형태의 숙박시설을 갖추고 있는 휴양시설로 지난 2015년 개장 후 연중 가족단위 방문객들이 몰리고 있다.

앞서 군은 코로나19 발생으로 몇 달간 운영을 중지했다가 이달 8일부터 재개장했다.

다만, 감염병 예방 차원에서 단체 숙박객이 머물 수 있는 한옥체험관과 숲속의 집 2개동은 제외하고 운영 중이다.

또한 군은 밀접접촉을 막기 위해 산림문화휴양관은 1칸씩 띄워 격실로 4실만 문을 열었다.

군 관계자는 “이번 숙박료 인하를 계기로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새로운 활력이 불 것으로 기대된다”며 “청정자연을 즐기며 쉴 수 있는 성불산산림휴양단지에서 감염병으로 인해 지친 심신을 치유해 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성불산산림휴양단지가 전국 최고의 휴양단지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편의시설 확충과 양질의 서비스 제공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