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도 개별공시지가 경남 2.99% 상승

전국 평균 5.95% 보다 2.96% 낮아

김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5/28 [16:12]

2020년도 개별공시지가 경남 2.99% 상승

전국 평균 5.95% 보다 2.96% 낮아

김민 기자 | 입력 : 2020/05/28 [16:12]

2020년도 개별공시지가 경남 2.99% 상승


[투어타임즈=김민 기자] 경상남도는 도내 4,176천 필지에 대한 2020년 1월 1일 기준 개별공시지가를 5월 29일 공시한다.

올해 경남의 공시지가는 전년대비 2.99% 상승했고 지난해 5.4%에 비해 2.41% 낮은 상승률을 보이며 2년 연속해 상승폭이 줄고 있다.

전국 평균 개별공시지가 상승률인 5.95%보다 2.96% 낮으며 이는 경남의 전체적인 경기 침체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도내 공시지가가 가장 높게 상승한 시군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남해군이 7.53%로 차지했다.

관광산업이 활기가 있어 관광객의 이동이 많은 국도변의 상가 신축과 바닷가 전망 좋은 지역의 활발한 주택·펜션 신축이 이번 공시지가 상승에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반면, 공시지가가 하락한 시군은 창원시 성산구 및 진해구로 성산구는 공업단지의 실물경기 침체가 공시지가에 반영됐으며 진해구는 표준지 변동률과의 균형 및 경기 침체가 반영돼 공시지가가 하락했다.

결정 공시 전 의견제출 기간 동안 가격 하향을 요구한 필지는 561필지로 전체 의견 제출 필지의 83.3%을 차지하며 열람 의견 제출 필지 중 201필지가 재조사 및 검증, 위원회 심의를 거쳐 조정됐다.

이번 공시한 개별공시지가는 부동산공시가격알리미 또는 해당 토지가 소재한 시·군·구에서 5월 29일부터 6월 29일까지 열람할 수 있다.

이의가 있는 경우는 열람 기간 내에 이의신청서를 작성해 해당 토지 소재지 시·군·구에 직접 제출하거나 팩스 또는 우편으로 신청할 수 있다.

이의 신청한 건에 대해서는 검증 및 심의를 거쳐 타당하다고 인정될 경우에는 개별공시지가를 조정해 다시 결정·공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춘기 경남도 토지정보과장은 “개별공시지가가 각종 토지관련 국세·지방세 부과 기준 및 개발부담금 등 각종 부담금의 부과 기준 등 광범위하게 활용되고 있는 만큼, 정확한 산정을 위해서 자료 검증 등을 보다 강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도민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이의 신청한 필지에 대해서는 면밀한 재조사 및 검증, 위원회 심의를 거쳐 이의 신청인에게 회신할 계획이라고 전했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