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솔길 사이 피어나는 사색의 빛‘시흥시 군자봉’ 자태

정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5/28 [10:07]

오솔길 사이 피어나는 사색의 빛‘시흥시 군자봉’ 자태

정기환 기자 | 입력 : 2020/05/28 [10:07]

사진= 시흥시 군자봉 전경


[투어타임즈=정기환 기자] 시흥시 군자동에 있는 군자봉은 해발 198.4m의 나지막한 산이다.

고도가 낮아 느리게 걸을 수 있고 길이 좁아 걸음걸음이 소중하다.

군자봉은 시흥시 향토유적 제14호로 지정됐다.

매년 음력 10월 3일이면 신라의 마지막 왕인 경순왕을 성황신으로 모시고 마을의 번영과 주민의 안녕을 비는 성황제가 열린다.

유래는 조선 제 6대 임금 단종이 어머니 현덕왕후의 참배 길에 산봉우리를 보고 연꽃처럼 의연하고 아름다운 모습이 군자의 모습과 같다해 군자산이라 했다는 설이 가장 일반적이다.

산 정상에 있던 성황사에서 굿을 했었던 사실에 연유해 ‘굿봉’에서 유래했다는 주장도 있다.

낮지만 올라가는 길이 녹록치는 않다.

마치 시간이 느리게 흐르는 듯, 군자의 모습과 같은 산세로 ‘사색의 숲’이라 이름 붙었다.

오솔길 사이 피어나는 사색을 즐기다 보면 어느덧 산 정상에 다다른다.

점잖게 생긴 봉우리의 꼭대기에서는 신목으로 영험한 기운을 내뿜는 수 백 년 수령의 느티나무도 만날 수 있다.



<정기환 기자  jeong9200@sundog.kr>
정기환 팀장/기자 jeong9200@sundog.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