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베트남 전세기 추가 투입해 교민 500명 귀국행 돕기로 결정

정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4/02 [09:39]

에어서울, 베트남 전세기 추가 투입해 교민 500명 귀국행 돕기로 결정

정기환 기자 | 입력 : 2020/04/02 [09:39]

▲ 사진= 에어서울 항공기 이미지     © 에어서울 제공


[투어타임즈=정기환기자] 

▶ 4월 7일 1차 전세기 운항에 이어, 21일 28일 추가 투입
▶ 하노이, 코타키나발루 등에서도 전세편 운항 추진
 
에어서울(대표 조규영)이 4월, 다낭으로 총 세 번의 전세 항공편을 띄워 베트남에 체류 중인 재외국민의 귀국을 돕기로 했다고 밝혔다.
 
에어서울은 'AIR BUS(에어버스) 321-200'(195석) 항공기를 투입해 4월 7일에 이어, 21일과 28일까지 총 세 차례 전세기를 운항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전세 항공편 운항은 에어서울과 베트남 중부 한인회, 그리고 베트남 주재 한국 총영사관의 협력으로 이뤄진 것으로, 한인회에서는 다낭 이외의 지역에 거주하는 교민들도 전세기에 탑승할 수 있도록 숙박과 교통편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총영사관에서는 현지 정부 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교민들의 비자 문제 등을 지원하고 있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현지 한인회 및 관계 부처와의 협력으로 귀국을 희망하는 모든 교민분들이 전세편에 탑승하실 수 있도록 3차 운항까지 확정했다.”며, “다낭뿐만 아니라 추후 베트남 하노이와 코타키나발루 등에도 전세편 운항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에어서울의 다낭~인천 1차 전세 항공편은 4월 7일 현지 시간 오전 11시에 다낭을 출발해, 오후 6시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게 되며, 모두 190명이 탑승할 예정이다.


▲ 사진=에어서울 로고     ©에어서울 제공




<정기환 기자  jeong9200@sundog.kr>
정기환 팀장/기자 jeong9200@sundog.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