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감악산·마장호수 출렁다리 임시 폐쇄 결정

- 사회적 거리두기 일환, 코로나19 확산 막기 위한 조치

김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3/25 [13:38]

파주시, 감악산·마장호수 출렁다리 임시 폐쇄 결정

- 사회적 거리두기 일환, 코로나19 확산 막기 위한 조치

김민 기자 | 입력 : 2020/03/25 [13:38]

 사진= 파주시청


[투어타임즈] 파주시는 오는 28일부터 4월 5일까지 감악산·마장호수 출렁다리를 임시 폐쇄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을 막고 일상을 되찾기 위한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관광객 유입으로 인한 감염병 확산을 근본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조치다.

또한 파주시는 감악산·마장호수 출렁다리를 정상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위생물품을 비치하고 방역을 강화하고 있었지만 최근, 타 지자체 봄꽃 명소를 찾았던 관광객들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사례가 나오는 등의 엄중한 상황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

박준태 파주시 관광사업소장은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부득이하게 출렁다리 운영을 중단하게 됐으며 향후 정부방침과 현지실정에 따라 출렁다리를 정상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