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어때, '코로나19'의 확대로 인한 업계 상생안 발표해

- COVID 19' 대구 넘어 경북ㆍ부산까지…

정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3/25 [09:36]

여기어때, '코로나19'의 확대로 인한 업계 상생안 발표해

- COVID 19' 대구 넘어 경북ㆍ부산까지…

정기환 기자 | 입력 : 2020/03/25 [09:36]

▲ 사진=여기어때 B.I     © 위드이노베이션 제공


[투어타임즈=정기환기자] 

○ 대구 지역 중소형호텔 제휴점 대상 3~4월 광고비 50% ↓…운영비 직접 절감
○ 경상북도ㆍ부산 주요 제휴점 마케팅 프로모션 혜택 추가 제공
○ “자영업자 다수인 중소형호텔과 함께 어려움 극복…상생안 추가 고민할 것”
 
여기어때가 코로나19로 가장 큰 타격을 입은 대구, 경북, 부산 지역 숙박업계를 위한 상생안을 발표했다. 이달 시행한 대구 지역 광고비 지원을 연장하고, 경북과 부산 지역을 위한 방안을 추가했다.
 
25일 여기어때는 대구 지역 중소형호텔을 대상으로, ‘광고비 50% 즉시 지원’을 4월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여기어때는 이달에도 이 지역 중소형호텔의 광고비를 반값까지 낮추는 상생안을 실행했다. 대구는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가장 큰 지역 중 하나다.

숙박시설 이용 수요가 크게 위축돼, 자영업자가 대부분인 중소형호텔 점주의 부담이 커지고 있다.

여기어때는 제휴점의 운영비 절감을 목표로 광고비를 50%까지 낮춰, 함께 ‘보릿고개’를 넘겠다는 입장이다. 각 제휴점은 개별적 신청 절차 없이 혜택을 일괄 적용 받는다.
 
여기어때는 또 다른 피해 지역인 경북과 부산 지역을 위한 상생안도 더했다. 주요 제휴점을 대상으로 1곳 당 최대 50만원 상당의 마케팅 지원을 계획하고 있다.
 
회사 측은 “중소형호텔이 코로나19로 쉽지 않은 상황을 겪고 있어, 핵심 파트너로서 상생안을 준비했다”며 “제휴점과 함께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방안을 추가적으로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여기어때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 소비자와 제휴점을 위한 지원책을 꾸준히 마련하고 있다.

지난 14일까지 코로나19로 인한 예약 취소시 ‘수수료 제로 정책’을 적용했으며, 세스코의 관리를 받는 청결 숙소 2000여곳을 소개하는 등 다양한 정책을 발표했다.



* 대한민국 대표 종합숙박•액티비티 플랫폼 ‘여기어때’에 대하여
여기어때는 숙박산업의 정보 비대칭 문제해결 및 개선된 숙박경험 제공을 목표로 시작했다. 여기어때(2017년 기준)는 국내 종합숙박O2O 중 온라인 매출과 거래규모 등 각종 지표에서 1위를 기록했다. 국내 5만여 숙소와 월 280만 명이 사용하는 대한민국 대표 종합숙박 앱이다. 2018년 6월, 국내 종합숙박앱 중 처음으로 액티비티 예약을 오픈했다. 우리나라 최대 규모의 액티비티 상품 정보와 예약 서비스를 제공하며 종합숙박과 액티비티 예약 플랫폼으로 거듭났다.





<정기환 기자  jeong9200@sundog.kr>
정기환 팀장/기자 jeong9200@sundog.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