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해외여행을 가야한다면? '안전한 여행지' 골라서 가자.

- 여행을 안 갈 수는 없고... '보물섬투어'가 소개하는 안전 여행지

정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2/11 [14:27]

지금 해외여행을 가야한다면? '안전한 여행지' 골라서 가자.

- 여행을 안 갈 수는 없고... '보물섬투어'가 소개하는 안전 여행지

정기환 기자 | 입력 : 2020/02/11 [14:27]

▲ 사진=오스트리아 짤츠부르크     © 보물섬투어 제공


[투어타임즈=정기환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세계 각국에서는 저마다 바이러스를 막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다.

해외여행을 길게는 1년 전부터 준비해 왔거나, 가야만 하는 여행자들은 안전한 여행지를 찾기 바쁘다.

이럴 때 알아두면 좋은 '안전' 여행 지역을 KMH그룹 (회장 최상주)이 운영하는 종합여행기업 보물섬투어가 안내한다. 

▲ 사진=중앙아시아 카자흐스탄 차른계곡     © 보물섬투어 제공


◆ 때묻지 않은 깨끗한 '중앙아시아'
먼저 때묻지 않은 깨끗한 자연을 만날 수 있는 곳 '중앙아시아 3개국'이 있다. 키르기스스탄,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에 가면 산, 계곡, 호수와 함께 탁 트인 경치를 보는 것만으로도 답답했던 숨통이 트이는 경험을 할 수 있다.

겨울에도 얼어붙지 않는 호수 '이식쿨'과 만년설이 펼쳐지는 천연 스키장 '침블락'을 곤돌라를 타고 감상한다. 중앙아시아 지역의 웅장하고도 화려한 건축물은 여행 내내 시선을 사로잡는다.

▲ 사진=중앙아시아 우즈베키스탄 사마르칸트      © 보물섬투어 제공


동서양 무역 교류의 거점인 실크로드가 있는 '사마르칸트'에 방문해 문명의 교차로를 두 발로 직접 밟아보자. 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 정부는 중국 전 지역에 대한 외국인 입국을 금지했다. 


▲ 사진=청정지역 괌     © 보물섬투어 제공


◆ 코로나 제로 청정지역 '괌 & 사이판' 
다음으로는 서태평양 북마리아나 제도 남부에 있는 청정지역 '사이판'과 마리아나제도 중심에 있는 미국 자치령 '괌'이 있다.

북마리아나 관광청은 최근 코로나 제로 청정지역임을 알리고 선제적으로 중국발 항공편 차단에 나선 바 있다.

▲ 사진청정지역 사이판 마나가하섬     © 보물섬투어 제공


북마리아나 제도 주지사는 "이와 같이 엄격한 대응 정책을 시행 중인 마리아나 제도의 일상은 여전히 아름다우며, 따스한 환대로 여행자들을 반기고 있음을 기억해달라"고 강조했다.

괌 정부 역시 최근 2주간 중국을 다녀온 외국 국적자와 중국 후베이성을 다녀온 시민들을 격리조치하며 '괌 입국 제한'을 실시하고 있다.

보물섬투어 대표 이벤트 보물(경품)찾기는 2020년 청정지역 사이판 마나가하 섬에서 안전하게 개최된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사진=헝가리 부다페스트     © 보물섬투어 제공


◆ 감성 여행지 '발칸반도와 동유럽'
중세의 낭만과 로맨틱한 유럽의 정취 느낄 수 있는 감성 여행지 독일, 오스트리아, 헝가리, 체코 동유럽 4개국과 순수한 자연을 간직하고 있는 크로아티아, 슬로베니아, 보스니아, 발칸반도 3개국이 있다.

▲ 사진=로맨틱 체코 체스키크롬로프     © 보물섬투어 제공


체코 정부는 중국과의 직항 노선 운항을 중단하기로 했으며, 유럽연합도 중국에 다녀온 외국인 입국을 제안하는 방안을 검토하기 시작했다.


▲ 사진=요정이 살고 있다는 플리트비체 국립공원     © 보물섬투어 제공


보물섬투어 동유럽+발칸반도 여행 상품은 국적기 대한항공 직항 △5대 야경투어 △굴라쉬, 송어그릴구이, 슈니첼 등 7대 특식 △플리트비체 국립공원, 쉔부른궁전 내부관람, 동화마을 라스토케 관광 등 250유로 상당의 옵션까지 포함됐다. 
 

▲ 사진=청정지역 울릉도(도동항) 전경     © 보물섬투어 제공


◆ '공해'가 없는 섬 청정한 '울릉도'
지난해 섬 전체 일주도로가 완공된 울릉도 역시 코로나바이러스 차단에 힘쓰고 있다. 애초에 울릉도는 공해, 도둑, 뱀이 없어 3무(無)의 섬으로도 불렸다.

울릉군 관문인 도동항 여객선 터미널에서부터 입도객 체온을 측정하여 안전한 울릉도를 유지하고 있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코로나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환자 발생을 원천 차단하는 동시, 청정 울릉도에 많은 관광객이 방문할 수 있도록 손님맞이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보물섬투어 울릉도 여행상품은 봉래폭포 등 관광지 입장료, 왕복 선박료, 숙박 등을 포함하며 홍합밥 등 다양한 식사 제공으로 풍성한 여행의 맛을 더한다.  
 
보물섬투어 관계자는 "안심하고 떠날 수 있는 여행지에 대한 안내를 하는 것이 여행사의 중요한 역할이라 생각한다"며 "취소 수수료까지 부담하며 해외여행을 취소하기보다는 질병관리본부와 세계보건기구(WHO) 예방수칙에 따라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비누로 손 씻기, 마스크 착용으로 개인위생 및 건강을 위한 준비물을 챙겨 지혜롭게 여행하는 방법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코로나바이러스는 대기 중에 배출되면 감염력이 급격히 낮아지며 소독을 실시하면 당일로 사멸된다."며 "확진 환자 이동경로 · 접촉자에 대해 과도한 불안감을 가지실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정기환 기자  jeong9200@sundog.kr>
정기환 팀장/기자 jeong9200@sundog.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