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감악산 힐링파크‘먹거리촌 조성’첫 삽 떠

명실상부한 파주시 대표 관광명소 기대

정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19/08/23 [09:50]

파주시 감악산 힐링파크‘먹거리촌 조성’첫 삽 떠

명실상부한 파주시 대표 관광명소 기대

정기환 기자 | 입력 : 2019/08/23 [09:50]
▲사진= 파주시 감악산 힐링파크‘먹거리촌 조성’첫 삽 떠

[투어타임즈=정기환기자] 파주시는 지난 22일 감악산 힐링파크에 새로운 관광명소가 될 먹거리촌 착공식을 가졌다.

파주시는 국·공유지내 무허가 음식점 난립으로 생태계 훼손 논란이 제기됐던 감악산에 다양한 맛집으로 구성된 먹거리촌을 4천545㎡ 규모로 조성한다. 착공식에는 최종환 파주시장을 비롯한 시의회의장, 도·시의원, 관내 유관기관 단체장, 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내년 초 완공될 먹거리촌은 파주 장단콩 등 특색 있고 널리 알려진 먹거리를 이용해 18개 맛집으로 조성된다. 파주시는 먹거리촌이 완공되면 감악산의 수려한 풍경과 파주의 맛이 한데 어우러져 감악산 힐링파크가 파주의 대표명소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행사를 주관한 박한규 감악산힐링파크상가번영회 회장은 “시의 아낌없는 지원에 감사드리며 회원 모두가 하나가 돼 명품 먹거리촌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전했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과거 수해의 아픔을 딛고 감악산 힐링파크 먹거리촌이 파주를 넘어 대한민국 대표 먹거리촌으로 자리 매김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감악산 힐링파크 먹거리촌은 국·공유지내 무허가 음식점 난립으로 하천오염과 생태계 훼손은 물론 집중호우로 인한 상습적인 인명·재산 피해를 해결하기 위해 계획된 2011년 감악산종합발전 방안의 일환으로 부지 조성 후 피해 주민들에게 상가필지를 분양할 예정이다.



<정기환 기자  jeong9200@sundog.kr>
정기환 팀장/기자 jeong9200@sundog.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