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구, 프랑스대사관 인근 거리 '프랑스로' 명명해

- '명예도로명' 부여하고 21일 오후 5시 30분 대사관 앞에서 '선포식'

정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19/06/18 [15:02]

서대문구, 프랑스대사관 인근 거리 '프랑스로' 명명해

- '명예도로명' 부여하고 21일 오후 5시 30분 대사관 앞에서 '선포식'

정기환 기자 | 입력 : 2019/06/18 [15:02]
▲사진= 지난해 축제 모습

[투어타임즈=정기환기자] 서대문구가 문화관광 활성화와 국제교류 강화를 위해 관내 충현동에 소재한 주한 프랑스대사관 인근 거리에 ‘프랑스로’란 ‘명예도로명’을 부여하고 이달 21일 오후 5시 30분 선포식을 갖는다.

서대문구가 명예도로명을 부여하는 것이 이번이 처음이다. ‘프랑스로’는 프랑스대사관 앞길에서 서소문로와 충정로4길을 거쳐 지하철 5호선 충정로역 9번 출구 인근까지 이어지는 약 300m의 길이다.

이날 문석진 서대문구청장과 파비앙 페논 주한 프랑스 대사가 명예도로명 명판을 제막한다.

이어 프랑스대사관 후원으로 ‘프랑스로’ 명명을 축하하는 음악공연과 ‘몽마르트르 아트마켓’이 저녁 9시까지 펼쳐진다.

행인과 고객들은 ‘프랑스로’ 인근 식당, 카페, 공방 안팎에서 동시에 열리는 클래식, 재즈, K-pop, 통기타, 인디음악 등을 즐길 수 있다. 서울프랑스학교 합창단도 출연한다. 참여 매장은 르셰프블루 맨인문 예나페어 할매추어탕 고기사랑 카페에뚜왈 소울버거 삐뚜루공방 양푼이동태탕 왕십리전통곱창집 나무야카페 등 모두 11곳이다.

‘아트마켓’은 32개 부스로 구성되며 프랑스 전통 핸드메이드 제품과 문화상품 등을 만나볼 수 있다.

서대문구는 ‘프랑스로’에 관광안내표지판을 설치하고 각 건물 벽면에 프랑스로를 알리는 명판도 부착할 계획이다.

이어 이달 22일과 23일에는 신촌 연세로에서 서대문구가 주최하고 주한 프랑스대사관이 후원하는 ‘페트 드 라 뮈지끄-프랑스 거리 음악 축제’가 펼쳐진다.

이틀간 프랑스 뮤지션 3팀이 출연하는데 첫날인 22일 토요일에는 일렉트로팝과 R&B를 접목한 프랑스 듀오 오뜨가 저녁 7시부터, DJ 테즈 캐디가 저녁 7시 45분부터 공연을 펼쳐 축제 열기를 높인다.

둘째 날인 23일 일요일에는 비트 메이커인 브와이유가 저녁 7시 20분부터 시민 관객들에게 공연을 선사한다.

국내 뮤지션들도 출연하는데 혼성듀오 취미와 보이밴드 D.Coy는 22일, 잭킹콩, About U, 조문근밴드는 23일에 만날 수 있다.

양일간 오후 5시 30분부터 시작되는 음악 공연 외에도 오전 11시부터 저녁 8시까지 프랑스 아트마켓과 포토존, 먹거리 장터 등이 함께 펼쳐져 오는 주말 연세로가 ‘이색적인 프랑스 거리’로 변모할 전망이다.

‘페트 드 라 뮈지끄’는 매년 하지를 맞아 프랑스 전역에서 아마추어부터 유명 뮤지션이 참여해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무료로 연주하며 관객과 소통하는 대규모 축제다.

프랑스뿐만 아니라 세계 곳곳에서 이 취지에 공감하는 같은 명칭의 축제가 펼쳐지고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2017년 신촌 연세로에서 처음 열린 이래 올해 세 번째를 맞는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프랑스 거리 음악 축제가 우리나라와 프랑스 두 나라가 음악을 통해 소통하며 시민들은 서울에서 프랑스 문화를 접해 보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기환 기자  jeong9200@sundog.kr>
정기환 팀장/기자 jeong9200@sundog.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