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객은 ‘치유’, 농촌은 ‘활기’ 두 마리 토끼 잡는다

농촌진흥청, 18일 고창서 치유형 농촌관광 프로그램 개발 설명회

최지연 기자 | 기사입력 2019/06/18 [11:59]

관광객은 ‘치유’, 농촌은 ‘활기’ 두 마리 토끼 잡는다

농촌진흥청, 18일 고창서 치유형 농촌관광 프로그램 개발 설명회

최지연 기자 | 입력 : 2019/06/18 [11:59]
    농촌진흥청

[투어타임즈] 농촌진흥청은 치유형 농촌관광 활성화를 위한 의견을 수렴하고자 18일 전북 고창 운곡습지마을에서 치유형 농촌관광 프로그램 개발 주민설명회를 연다.

심신의 휴식과 회복을 원하는 사람이 늘면서 '치유' 관련 관광 상품 개발도 점차 늘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올해 고창 운곡습지와 인근 마을을 연계해 치유형 농촌관광 프로그램 모델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운곡습지는 국제 람사르습지로 지정된 곳으로 우수한 자연생태자원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인근에 체험마을들이 있어 치유형 농촌관광 프로그램 모델 적용을 위한 대상지역으로 선정됐다.

이번 설명회에는 주민과 지자체, 전북지방환경청, 고창운곡습지생태관광협의회, 전문가 등이 함께 참여하며, 치유형 농촌관광 프로그램 개발 상황과 계획을 공유하고 현장과 전문가의 목소리를 듣는 시간이 마련된다.

또한 종합토론을 통해 마을자원과 주민 참여를 바탕으로 한 치유형 농촌관광 프로그램을 개발하기 위한 의견을 나눈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김미희 농촌환경자원과장은 "이번 주민설명회는 살고 싶은 농촌 만들기를 위한 정부혁신의 하나로 추진되는 자리이다."라며, "이를 통해 관광객은 힐링을 얻고, 농촌마을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